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대한항공, 중소기업과 ‘하이브리드 드론’ 협력 생산

기사승인 2019.08.22  23:21:04

공유
ad43

- 연합정밀·피앤유드론 등과 하이브리드 드론 생산체계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

왼쪽부터 연합정밀 김용수 대표, 대한항공 김인화 항공우주사업본부장, 피앤유드론 강범수 대표가 MOU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대한항공 제공>

[한국정책신문=이지연 기자] 대한항공(대표 조원태, 우기홍)은 부산 강서구 테크센터에서 김인화 대한항공 항공우주사업본부장, 김용수 연합정밀 대표이사, 강범수 피앤유드론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하이브리드 드론 생산체계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는 대한항공이 개발한 하이브리드 드론을 주문자 상표 부착생산(OEM) 방식으로 생산하기 위해 협력업체의 기술 수준 및 품질생산관리 체계를 진단하고 제품 상용화에 필요한 기술을 지원하는 것이 주요내용이다.

하이브리드 드론은 내연기관과 배터리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엔진으로 체공시간이 2시간 이상이며, LTE대역과 보조채널 ISM(Industrial Scientific Medical, 2.4Ghz)대역 주파수를 사용해 가시권의 수동조종과 비가시권의 자동항법 모두 가능하다.

이 드론은 군사용으로도 사용 가능하며, 민간용 드론은 광범위한 지역에서 ∆수원지 및 환경감시 ∆시설물 안전진단 ∆긴급수송 ∆항만관리 등의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현재 드론 구성품은 국가통합인증 및 국토부의 안전성 인증을 추진 중에 있다. 

대한항공은 “하이브리드 드론의 상용화 기반 구축과 설계최적화를 통한 운영능력 및 원가 경쟁력을 향상시키고, 다양한 공정검증과 테스트로 신뢰성 강화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번 협약식을 계기로 드론 전문업체 육성, 기술개발 지원, 관련 일자리 창출 등 드론 관련 산업생태계를 구축하고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동반성장하는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지연 기자 ljy21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ad48
ad49
ad50

인기기사

ad44
ad45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