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대우건설 주관 '고덕 그라시움' 부실시공 논란…"부실 저가 시공 전형"

기사승인 2019.09.25  12:48:36

공유
ad43

- 천장 누수로 곰팡이, 마감 수준 미달 등 곳곳 하자···이달 말 입주 앞둬

부실시공 논란이 제기된 대우건설 주관 컨소시엄 시공의 서울 강동구 고덕 그라시움 아파트. <강동구 제공>

[한국정책신문=윤중현 기자] 대우건설 주관 컨소시엄이 시공한 5000가구 규모의 대단지인 서울 강동구 고덕동 고덕그라시움이 부실시공 논란에 빠지고 있다.

25일 서울 강동구 고덕동 고덕그라시움 입주예정자협의회에 따르면 협의회 측은 이 단지가 부실시공으로 중대한 하자가 발생했다며 강동구청에 준공허가를 불허해달라고 요청했다.

전체 4932가구에 달하는 고덕그라시움은 이달 30일 입주를 앞두고 지난달부터 입주자 사전점검을 진행했다.

그라시움은 입주민들은 사전점검이 끝난 후 공용 공간의 마감 수준이 떨어지고, 일부 커뮤니티 공간과 일부 세대 내부 천장에서 누수로 인해 곰팡이가 발생하는 등 부실공사가 심각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입주자예정협의회 관계자는 “원가절감에만 몰두한 나머지 부실, 저가 시공의 전형을 보여준 사례”라며 “강동구 인허가 조건에 준공 신청시 누수·균열 등 중대하자가 발생한 경우 준공을 불허해야 한다는 단서가 있다”면서 “이를 무시하고 준공을 내준다면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입주 대란을 막기 위해 임시사용승인을 받아 정상적으로 입주는 진행하되, 하자 문제가 완벽히 해결된 뒤 준공을 내줘야 한다"고 밝혔다

또 협의회 측은 시공사 측에 엘리베이터 홀 등 일부 공용부와 커뮤니티 시설 등의 마감재 수준을 높여줄 것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시공사 컨소시엄 주관사인 대우건설 측은 “협의회에서 주장하는 중대 하자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맞서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사전점검은 입주 전에 하자를 찾아내고 보수하기 위해 진행하는 절차로, 사전점검에서 발견한 하자 부분은 보수 공사에 들어간 상태”라며 “부실시공이라는 표현은 맞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윤중현 기자 yjh@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ad48
ad49
ad50

인기기사

ad44
ad45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