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삼성重, 총 1.1조 규모의 초대형 컨테이너선 6척 수주

기사승인 2019.10.08  11:57:11

공유
ad43

- 연간 목표액의 65% 수주 달성해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오른쪽)이 앵커 창 에버그린 회장과 계약서 서명 후 악수를 하고 있는 모습. <뉴스1>

[한국정책신문=이지연 기자] 삼성중공업(대표 남준우)이 대만의 해운사 ‘에버그린’으로부터 2만3000TEU급 컨테이너선 6척을 수주했다고 8일 밝혔다. 총 수주액은 9억2000만달러로 한화로는 약 1조1000억원에 달해, 이번 수주를 통해 삼성중공업은 올해 51억 달러 수주를 달성해 연간 목표인 78억 달러의 65%에 도달했다.

이번에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선박은 길이 400m, 폭 61.5m, 높이 33.2m의 20피트 컨테이너 2만3764개를 한번에 실을 수 있는 초대형 컨테이너선이다.

또한 △차세대 스마트십 시스템 에스베슬(SVESSEL) △세이버 핀(SAVER Fin) ∆러더 벌브(Rudder bulb)등의 첨단 에너지 절감 장치(ESD·Energy Saving Device)와 새로운 선형을 통한 최대 7%의 연료 절감효과가 기대되는 고효율 스마트 선박이다.

삼성중공업은 앞으로 계속 될 글로벌 선사들의 초대형 컨테이너선 수요에 새로운 선형개발과 스미트십, 에너지 절감 등의 기술 우위를 통해 시장 주도권을 확보할 것임을 밝혔다.

이지연 기자 ljy21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ad48
ad49
ad50

인기기사

ad44
ad45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