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서울 오피스텔 거래량 전년 동기간 대비 27.2% 감소

기사승인 2019.10.08  11:49:59

공유
ad43
<상가정보연구소 제공>

[한국정책신문=윤중현 기자] 올해 서울의 오피스텔 거래량은 전년보다 감소된 것으로 조사됐다.

8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1월부터 8월까지 서울 오피스텔의 거래량은 2만1980호로, 지난해 동기간 거래량 3만216호 보다 27.2% 감소했다.

서울에서 지난해 동기간 대비 오피스텔 거래량이 가장 크게 감소한 지역은 74% 감소한 마포구였고, △송파구(67% 감소), △동작구(51.8% 감소), △강북구(51.4% 감소) 등이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강남구, 영등포구 등을 포함한 13개 지역의 오피스텔 거래량은 감소했다.

거래량이 상승한 지역도 있었다. 성북구 오피스텔 거래량은 206.8% 상승하며 가장 큰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어 △광진구(78.8% 증가), △금천구(24% 증가), △중랑구(18.8% 증가) 순이었다. 이외에 △도봉구, △강동구, △종로구, △서초구 등의 지역 거래량도 증가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전반적으로 부동산 시장 분위기가 좋지 않은 가운데, 수익형 부동산만 좋은 분위기를 보이기 어렵다"며 "서울의 경우 타 지역 대비 오피스텔 매매가 높은데 이는 수익률이 감소로 이어져 거래량이 작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
조 연구원은 "다만 오피스텔 공급이 꾸준히 증가하는 현 시장에서 입지 선정은 점점 더 중요해져 양극화 현상도 심화할 전망"이라며 "서울 내에서도 입지가 좋고, 차별화된 상품 구성을 갖춘 오피스텔이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중현 기자 yjh@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ad48
ad49
ad50

인기기사

ad44
ad45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