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검찰, '조국 가족펀드 의혹' 관련 한국투자증권 추가 압수수색

기사승인 2019.10.08  14:18:25

공유
ad43
<한국투자증권 제공>

[한국정책신문=김하영 기자]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투자한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한국투자증권(대표 정일문)을 추가로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8일 조 장관 부부의 자산관리인 역할을 한 프라이빗뱅커(PB) 김모씨가 과거 근무한 한국투자증권 목동지점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김씨 업무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9월 5일 김씨의 현재 근무지인 한국투자증권 영등포지점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김하영 기자 sohj0915@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ad48
ad49
ad50

인기기사

ad44
ad45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