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삼성, 美 화웨이 제재효과로 日에 이어 인도 5G장비 수주 기대

기사승인 2019.10.08  16:19:16

공유
ad43

- 이재용, 사우디·일본 이어 7개월 만에 인도 방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출장을 마치고 지난 7월 12일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뉴스1>

[한국정책신문=길연경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6일 인도를 방문해 모바일 사업 현황을 점검하고 현지 기업인과 회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일본 포함 해외 사업장을 연이어 방문한 이 부회장이 수출규제 장벽에도 불구하고 일본 2위 통신기업 KDDI와 5G 기지국 장비 주요 공급업체로 선정되는 성과를 보인 바 있다. 이번에도 미국의 화웨이 제재 효과와 함께 인도 시장에 5G 장비를 수주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이 지난 6일 인도의 서부 대도시인 뭄바이를 방문해 현지 사업 현황을 점검했다. 이 부회장의 이번 인도 방문은 지난 3월 무케시 암바니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 회장의 아들 결혼식에 참석한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방한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만난 바 있다.

이번 인도 방문 기간에는 이 부회장이 현지 대기업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의 무케시 암바니 회장과 회동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암바니 회장은 '중국판 포브스'인 후룬 추정 540억 달러(약 61조원)의 재산을 보유한 '세계 10대 부호'다.

이 회장은 뭄바이에서 현지 법인 관계자 등으로부터 모바일 사업 관련 보고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뭄바이는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의 본사 소재지다. 삼성전자는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의 계열사 ‘릴라이언스지오’의 4세대 이동통신(4G) 설비 공급 업체로 선정돼 납품한 바 있다. 현재 이 회사가 구축하고 있는 4G 네트워크는 단일 국가로서는 세계 최대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에서 5G 이동통신 구축 사업도 추진되는 만큼 이번 방문을 통해 관련 사업에 대한 협력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또 삼성전자는 뭄바이를 비롯해 뉴델리, 첸나이, 하이데라바드 등 주요 도시에서 대형 모바일 체험센터를 2~3곳 추가 오픈하기 위해 후보지를 물색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9월 인도 남부 벵갈루루의 랜드마크인 오페라하우스에 세계 최대 규모의 모바일 체험센터를 선보인 바 있다. 

현재 인도 시장은 현재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최대 격전지다. 미국은 미·중 패권 및 무역분쟁 가운데 인도에서도 중국 최대 네트워크·통신 장비 공급업체 ‘화웨이’ 견제를 시작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미국이 중립을 유지하던 인도에 대해 5G 구축에서 화웨이를 배제할 것을 권고했다고 지난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도 뉴델리를 방문한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미국의 전략적 파트너인 인도가 화웨이 장비를 사용해 안보 위험에 노출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인도는 오는 2020년까지 5G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에 따르면 2025년까지 인도의 5G 가입자수는 88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인도 3대 통신사(릴라이언스 지오·바티 에어텔·보다폰 아이디어)가 향후 5년간 5G에 직접 투자하는 규모만 총 30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또 인도 5G 네트워크 시장 파급 효과가 약 1조달러(1197조5000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말 일본 2위 통신사 KDDI와 약 20억달러(2조4000억원) 규모의 5G 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지난 7월 4일 일본이 경제보복으로 반도체 핵심소재 3개 품목의 수출 규제를 단행해 경영의 위기가 있었음에도 삼성전자의 기술력과 함께 이 부회장의 일본 내 인맥 다지기가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는 평가다. 

삼성전자는 오는 2020년까지 전 세계 5G 통신장비 시장에서 시장 점유율 20%를 확보할 것을 목표로 두고 있다. 현재 5G를 포함한 삼성전자의 전체 통신장비 점유율은 5%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 부회장의 인도 방문에 대해 “공식적으로 확인할 수 없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10일 오전 이전에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길연경 기자 besound24@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ad48
ad49
ad50

인기기사

ad44
ad45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