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조영구 인생다큐 마이웨이, 14년차 가수 모르는 분 많아

기사승인 2019.11.07  17:45:41

공유
ad43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한국정책신문=김시연 기자] 조영구가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가수로서의 삶에 대해 이야기했다. 

6일 밤 방송된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방송인 조영구의 일상이 공개됐다. 

조영구는 가수로 방송 출연을 앞두고 “음반내고 가수활동한 지 14년이 넘었는데 모르는 사람들이 더 많다”고 말했다. 

그는 “'가요무대'에 선다는 기쁨이 컸다. 사실 저는 선천적인 재능이 없다. 그나마 연습하고 연습해 여기까지 온 것 같다”라며 “성실한 사람으로 주변에서 인정해주신다. 저는 그게 재산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미소 지었다.

이어 조영구는 다른 가수들을 만났고, 가수 남진은 떨린다는 조영구에게 “난 안 떨릴 거 같냐. 노래하면서 잊어버리는 거지 떨리는 건 정상이다”고 말했다. 조영구가 “가수로 성공할 수 있을까요?”라고 묻자 남진은 “틀림없어. 이야기를 마라”고 답했다.

뒤이어 조영구는 “다들 인정해주고 계신다. MC볼 때는 전혀 긴장 안 한다. 노래 부르는 건 아직까지 긴장된다. 무대에서 잘해야 겠다, 칭찬 들어야 겠다는 심리적인 압박감이 있다”며 가수로 무대를 펼쳤다.

한편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에 방송한다.

김시연 기자 kimsy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ad50

인기기사

ad44
ad45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