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박진우, 김정원 '연애의 맛 시즌3' 통해 깜짝 이벤트..."데려다줄게"

기사승인 2019.11.08  13:32:09

공유
ad43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시즌3' 박진우&김정원 방송 캡처

[한국정책신문=김시연 기자] 박진우가 김정원 전 아나운서에게 깜짝 이벤트를 선사했다.

7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 시즌3'에서는 박진우 김정원 커플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두 사람은 연극을 관람하고 술 한잔을 기울였다. 박진우는 속마음을 터놓고 말했다. 그는 "탤런트라 화려하고 멋있는 삶을 살 거라 생각하는데 안 좋은 점도 많아"라며 "친구들한테 속 얘기까지 다 털어놓지는 않는다"고 고백했다.

조용히 듣던 김정원은 "저한테는 좀 얘기해 달라"고 위로했다. 이에 박진우는 "혼자 끙끙 앓는 스타일이다. 힘든 거 여기서 다 얘기하네"라며 미소 지었다. 

데이트가 끝난 뒤, 두 사람은 지하철역에서 헤어졌다. 박진우가 "데려다주겠다"고 했지만, 김정원은 "저는 여기서 타면 된다. 내일 새벽 출근 잘해라"고 인사한 뒤 계단을 내려갔다. 

박진우는 반대 방향으로 가야 했지만, 김정원이 지하철을 탄 방향으로 들어가 몰래 같은 열차를 탔다. 박진우는 김정원이 탄 곳의 옆 칸에 올라탄 뒤 김정원에게 다가갔다. 이어폰을 끼고 박진우에게 문자를 보내고 있던 김정원의 뒤에 박진우가 나타났다. 

박진우는 "데려다주겠다"고 말했고, 갑자기 나타난 박진우를 본 김정원은 크게 놀랐다. 이어 박진우는 김정원의 머리와 어깨를 쓰다듬으며 놀란 그를 달랬다. 그리고 두 사람은 이어폰을 한 쪽씩 나눠 낀 채 음악을 들었다.  

이 모습을 지켜본 김숙은 "시즌 통틀어 진짜 최고의 이벤트다"라고 말했고 박나래 역시 "어머 웬일이니 CF 들어오겠다"라며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TV조선 ‘연애의 맛3’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김시연 기자 kimsy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ad50

인기기사

ad44
ad45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