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전경련-일본 경단련, 2년만에 한일재계회의 개최

기사승인 2019.11.15  16:11:38

공유
ad43

- 한일경제관계 정상화 공동 노력

[한국정책신문=최인철 기자] 한일 재계가 2년만에 회의를 갖고 양국간 경색된 경제무역 상황 해결을 논의했다. 전국경제인연합와 일본경단련과 공동으로 15일 일본 도쿄 경단련회관에서 제28회 한일재계회의를 열어 얼어붙은 양국 경제관계의 정상화 방안과 미래지향적 한일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2년만에 열린 한일재계회의에서  “한일 양국은 1965년 국교정상화 이후 많은 갈등이 있었지만 항상 미래지향적으로 문제를 해결해 온 만큼 당면한 무역갈등도 조기에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올해 3분기 일본의 한국 직접투자(FDI)가 약 6억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5배 늘어났고 2030년 글로벌 수소경제 실현을 위한 한일 기업간 협력 논의가 이루어지는 등 “양국경제관계는 미래지향적 방향으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허 회장은 구체적인 협력방안으로 “내년 도쿄올림픽 기간 중 한일간 상호 인적, 물적 교류를 확대하여 도쿄 올림픽이 성공한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카니시 히로아키 일본 경단련 회장은 "양국 관계는 정치적으로는 매우 어려운 상황이지만, 어떤 환경에 있어도 이런 대화를 확실히 지속시켜 나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상호 신뢰, 이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양국 경제계는  RCEP(동아시아경제동반자협정),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등 아시아 역내 자유롭고 개방된 국제 경제질서 유지·강화를 위해 양국이 주도적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내년 서울에서 한일재계회의를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최인철 기자 Ian@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ad50

인기기사

ad44
ad45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