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대우조선해양, 해양플랜트 가뭄 끝났다

기사승인 2019.12.13  09:08:44

공유
ad43

- 5년만에 미국 셰브론 반잠수식 원유생산설비 선체 수주

[한국정책신문=최인철 기자]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이 해양플랜트 수주 가뭄을 끝냈다.

대우조선해양은 세계 최대 오일메이저인 미국 셰브론으로부터 반잠수식 원유생산설비 선체 (Semi-Submersible Floating Production Unit Hull) 1기를 수주했다고 13일 밝혔다. 설비는 완공 후 멕시코만에 설치될 예정이며, 하루 약 75,000배럴의 원유를 생산하게 된다.

이번 해양플랜트 수주는 지난 2014년 3조원 규모의 원유 생산플랜트(TCO 프로젝트, 셰브론 지분 50%)를 수주한 이후 5년만이다. 내년 상반기 TCO프로젝트가 마무리되면 일감이 떨어질 수 있는 상황에서 적절한 시기에 수주에 성공해 일감 확보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상세설계부터 구매, 생산, 시운전, 운송까지 프로젝트의 모든 공정을 소화해 해양플랜트 사업의 부활 신호탄이다.

이번 계약은 2016년 셰브론과 맺은 해양플랜트 발주에 대한 기본합의서 (Frame Agreement)에 따른 첫번째 결과다. 기본합의서에 따라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3월부터 휴스턴 현지에 파견된 인원들과 옥포의 설계인원들을 통해 기본설계 단계부터 프로젝트에 참여해 설계완성도를 높였다.

셰브론과 긴밀한 협력관계는 1985년부터 30여년 넘게 쌓아온 신뢰관계로 이번 계약을 통해 셰브론과의 파트너 관계가 더욱 견고해 졌다. 셰브론은 이번 계약 포함 14개의 프로젝트를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했고 금액은 16조원에 달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현재 회사가 건조하고 있는 셰브론의 TCO 프로젝트가 마무리 되는 시점에 또다시 셰브론의 프로젝트를 연속으로 건조할 수 있게 됐다.”며 “대우조선해양에 무한한 신뢰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LNG운반선 10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0척, 초대형컨테이너선 5척, 잠수함 5척(창정비 1척 포함), 해양플랜트 1기 등 59.5억 달러 상당의 선박해양플랜트를 수주해 올해 목표 83.7억 달러의 약 71%를 달성했다.  

최인철 기자 Ian@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인기기사

ad44
ad45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