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전경련, 주요 4대 수출국중 한국이 최다 수출감소

기사승인 2020.02.17  11:10:42

공유
ad43

- 엄치성 국제협력실장 "통상당국 국제사회 공조체제 강화 필요"

[한국정책신문=황윤성 기자] 전국경제연합회(전경련)는 한국, 일본, 중국, 독일의 수출 추이 분석을 17일 공개했다.

분석에 따르면 한국은 작년 미중 무역전쟁으로 글로벌 교역이 위축되면서 수출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미중 무역갈등이 본격화된 이후 작년 1~3분기 세계 총수출은 젼년 동기대비 2.94% 감소했다. 한국(9.83%)은 4대 제조국 중국(0.09%), 일본(4.5%), 독일(5.21%) 중 가장 큰 감소율을 보였다.

위쪽부터 중국, 독일, 일본, 한국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후 10년간 세계20대 교역품목(원유, 가스 제외)에서 한국, 중국, 독일, 일본 4대 제조업 강국의 시장점유율 변화를 분석한 결과 한국의 시장점유율은 2008년 4.3%에서 2018년 6.53%로 2.23%p 증가했다. 

위쪽부터 중국, 독일, 일본, 한국

품목별 수치는 반도체와 자동차가 각각 시장점유율 23.7%p, 1.1%p 증가한 반면 조선은 15.4%p 감소했다. 작년 기준 전체 수출의 13%를 차지하는 반도체를 제외할 경우 한국의 시장 점유율은 2008년 4.02%에서 2018년 4.51%로 0.48%p 증가에 그쳐 20대 교역품목 중 한국의 점유율 증가세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중국 경제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성장률의 0.5%p 감소가 예상되는 만큼 정부의 공세적 대외통상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이 작년 CP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출범, 미일 무역협정 체결로 대외통상여견을 개선하고 있다”며 “국내 통상당국도 한중 FTA 상품양허 개정, 러시아·필리핀·우즈베키스탄 양자 FTA 협상 진전,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연내 타결을 위한 국제사회 공조체제를 강화해야한다”고 말했다.

황윤성 기자 mint@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인기기사

ad44
ad45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