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현대차,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탈바꿈

기사승인 2020.02.17  13:37:47

공유
ad43

- 국토부 주관 '스마트시티 챌린지 본사업' 사업자 최종 선정

현대차와 인천시가 공동으로 선보인 수요응답형 버스 ‘I-MOD’와 전동킥보드 기반의 ‘I-ZET’ 시범서비스

[한국정책신문=황윤성 기자] 현대자동차는 국토교통부가 진행한 ‘스마트시티 챌린지 본사업’ 사업자에 최종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국토부의 ‘스마트시티 챌린지’는 도심의 교통, 환경, 안전 문제 해결에 관한 민간의 창의적 아이디어와 지자체의 행·재정력을 접목해 새 모델을 만드는 사업이다.

현대차는 인천시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에 지원했다. 해당 사업은 '인천e음‘으로 각 교통수단을 한 앱(애플리케이션)으로 이용할 수 있는 다중 모빌리티 서비스다. 예비사업 기간 동안 영종도 주민들의 서비스 이용은 약 3만건으로 집계돼 핵심 솔루션으로 자리잡았다. 현대차는 본 사업을 통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변모할 계획이다.

향후 컨소시엄은 영종국제도시에서 실증한 서비스 모델을 고도화하고 서비스 지역을 송도 국제도시, 남동 국가산업단지, 검단신도시와 같은 대중교통 취약지구로 확대할 예정이다. 규제 샌드박스를 활용한 택시·버스 업계와 상생방안도 모색한다. 시범사업인 수요응답형 버스 ‘I-MOD(Incheon Mobility On Demand)'와 전동 킥보드 기반 마이크로 모빌리티 서비스 ’I-ZET'의 연동과 함께 기존 교통수단을 통합해 사회 참여형 다중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고객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하고 지역 상점과 연계한 쿠폰, 할인혜택 제공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도 검토한다. 운송 업체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오픈 플랫폼 기반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확대하고 사회적, 경제적 지속가능성이 확보된 모델 개발도 계획한다.

현대자동차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사장은 “지속가능한 서비스를 통해 인천광역시가 사람 중심의 스마트 시티가 될 수 있도록 공헌하겠다”며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에 참여해 신개념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황윤성 기자 mint@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인기기사

ad44
ad45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