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기자수첩] 식약처 안전불감증, 이대론 안 된다

기사승인 2017.09.06  10:13:00

공유
ad43

- 식품·의약품 안전 논란 두고 대응 실패, 국민 혼란만 가중

[한국정책신문=김소희 기자] 살충제 계란에 이어 E형간염 바이러스 햄·소시지, 생리대 발암물질 등 최근 국민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식품·의약품에 대한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살충제 계란 파동은 지난달 14일 경기도 남양주시 산란계 농가에서 피프로닐 성분이 처음 검출되면서 시작됐다.

문제는 유럽에서 살충제 계란이 발견되면서 국민이 불안감을 내비쳤음에도, 첫 살충제 계란이 발견되기 4일 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안심하라'고 말했다는 점이다. 하지만 약 보름 만에 살충제 계란이 발견된 농가는 총 54곳으로 늘었다.

더욱이 식약처가 믿고 먹어도 된다며 '친환경 인증마크'를 달아준 농가에서조차 기준치 이상의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다. 식약처에 대한 국민의 믿음이 한순간에 무너진 것은 물론, 배신감은 이루 말할 수 없는 정도가 됐다.

식약처는 생리대 발암물질 사용 이슈로 다시 한 번 도마 위에 올랐다.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한 생리대를 사용한 후 생식기능 관련 부작용이 발생했다는 지적이 잇따라 제기됐다.

생리대 제조업체는 식약처에 품목신고 시 안전성과 유효성 검사 관련 자료를 제출해야 하는데, 문제가 된 생리대의 경우 이 과정이 생략된 것으로 알려졌다. 식약처가 국민의 매서운 질타로부터 벗어나기 어렵게 됐다.

또, 식약처는 여성환경연대의 생리대 시험과 관련해 객관적 검증이 이뤄지지 않아 신뢰할 수 없다며, 동시에 해당 제품명을 모두 공개했다. 이와 함께 9월말에 발표할 전수조사 결과를 기다려달라고 당부했다.

식품·의약품 안전을 최전방에서 신경써야 하는 식약처를 바라보는 국민은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하는지 혼란만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다.

식약처가 컨트롤타워로서 맡은 역할을 다 하고 국민에게 신뢰를 얻기 위해서는 신속하면서도 확실하게 입장을 표명하고, 각각 주어지는 상황에서 오락가락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아야 한다. 식약처는 국민의 불안감을 스스로 키웠다는 점을 간과해선 안 된다.

김소희 기자 kimsohee333@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ad48
ad49
ad50

인기기사

ad44
ad45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