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2017 칸 라이언즈 서울 페스티벌' 오는 21일부터 이틀간 개최

기사승인 2017.09.15  14:44:14

공유

-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서 수상작과 하이라이트 세미나 대거 소개

 

올해 6월 프랑스 칸에서 열린 '2017년 칸 라이언즈 크리에이티비티 페스티벌(사진)'의 수상작과 하이라이트 세미나를 서울에서 볼 수 있는 ‘제21회 칸 라이언즈 서울 페스티벌’이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마련된다. <칸 라이언즈 코리아 제공>

[한국정책신문=표윤지 기자] 올해 6월 프랑스 칸에서 열린 2017년 칸 라이언즈 크리에이티비티 페스티벌(이하 칸 라이언즈)의 수상작과 하이라이트 세미나를 서울에서 볼 수 있는 ‘제21회 칸 라이언즈 서울 페스티벌(Cannes Lions In Seoul)’이 오는 21일부터 이틀간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개최된다.

페스티벌에선 수백여 세션의 세미나, 워크샵, 아카데미가 마련된다. 칸 라이언즈의 크리에이티비티의 휴먼 네트워크로 이어지는 칸 라이언즈에선 스크린으로 세미나 무대를 볼 수 있다. 

글로벌 기업 마케터들과 광고대행사들이 경쟁하듯 펼쳐놓은 크리에이티비티의 토론 무대도 10여편을 엄선해 대형 스크린으로 보여준다.

요즘 주목받고 있는 글로벌 기업들의 마케팅 전략도 소개된다. 스포츠 스폰서를 뛰어넘어 스포츠와 하나가 된 아디다스 마케팅의 비결, 맥도날드와 경쟁구도를 펼치며 캠페인을 벌이는 버거킹, 소셜 미디어 활용으로 대박이 난 레고, 디지털 캠페인의 경제학을 연구한 맥킨지 디지털랩과 마지막으로 광고대행사를 통하지 않고 마케팅팀이 직접 캠페인을 펼쳐나가고 있는 구글과 페이스북의 전략 등이 공개된다.

올해 칸 라이언즈 수상자와 심사위원들의 강연도 이어진다. 한국 작품으로는 유일하게 ‘유니클로 히트텍’으로 칸 라이언즈에서 수상한 제일기획의 황성필 팀장과 칸 라이언즈 심사위원을 역임한 이노션 김정아 ECD  등 크리에이티비티 산업의 인사이트를 열어줄 연사들이 강연한다.

칸 라이언즈 서울 페스티벌에선 50여편의 필름 수상작과 100여편의 케이스 필름, 24개 부문 수상작 100여편을 이틀간 참관할 수 있고, 이화여대 아트하우스 모모에서는 페스티벌 개최일인 21일부터 28일까지 칸 라이언즈 필름 부문 수상작과 케이스 필름을 각기 하루 3차례씩 상영한다.
 
한편 올해 칸 라이언즈에는 엔터테인먼트와 여권 신장, 양성평등에 바람이 거세졌다. YG와 CJ E&M이 올해 처음으로 칸에서 토론회 세션을 주관했다. 이는 ‘브랜디드 엔터테인먼트(Branded Entertainment)’ 즉 음악이나 공연 영화 등 엔터테인먼트 활동이 브랜드와 어떻게 협업하느냐 하는 것이 크리에이티비티의 최고 관심사로 떠올랐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두려움 없는 소녀상’처럼 여권을 앞세운 작품이나 동성애에 대한 편견을 없애고자 노력한 작품들도 대거 수상 목록에 오름으로써 ‘양성 평등’이 크리에이티비티 업계에서 가장 주목하는 분야임이 드러났다.

21일 저녁엔 한남동 그랜드뮤즈에서 와인, 보드카, 뮤직, 공연이 있는 칸 라이언즈 파티(LIONS NIGHT)가 열려 다양한 크리에이티브와 교류할 수 있는 장이 마련된다.

엘리 굴딩, 핼시, 원리퍼블릭의 라이언 테더, 커몬, 닉 조나스 등 팝 차트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뮤지션들과 애니메이션 제작의 대부 제프리 카젠버그, 유튜브 스타 칼리 로웨나, 배우 할리 베리, 헬렌 미렌, 앨리시아 실버스톤 등의 유명인사도 칸 라이언즈를 찾았다.

서울페스티벌에 대한 동영상은 유투브에서 볼 수 있으며 예매는 인터파크, 아트하우스 모모 사이트에서 가능하다.

칸 라이언즈 서울사무국 이성복 대표는 “칸 라이언즈 서울 페스티벌이 엔터테인먼트, 헬스, 이노베이션의 삼각주에서 크리에이티비티가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보여주는 토론의 장이 될 것” 이라고 말했다.

표윤지 기자 pyoooop@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d_ad2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