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애도보다 취재가 먼저? 대성고 사망 사고

기사승인 2018.12.19  01:48:35

공유
ad43
대성고 학생들에 대한 과도한 취재가 비난을 사고 있다 (사진=MBC 캡처)

[한국정책신문=김유진 기자] 대성고 재학생들과 학교 인근 주민들이 과도한 취재 열기에 부정적인 반응을 내놓고 있다. 취재보다 애도가 우선시되어야 한다는 것이 이들의 입장.  

18일 오전 대성고 학생 10명은 강릉의 한 펜션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3명은 사망, 7명은 위중한 상태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망 원인이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피해 학생들에 대한 정보를 얻기 위해 취재진들이 지나친 취재를 재학생들과 인근 주민들에게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죽은 학생들에 대한 묵념은 제쳐두고 동네를 들쑤시며 정보를 얻고 있는 기자들이 한심하다며 대성고 재학생들은 SNS를 통해 부정적인 반응을 내놓고 있다. 

특히 한 재학생은 학교에서 만난 기자들이 집까지 쫓아올 기세였다며 학교 앞에 기자들이 너무 많은 터라 1, 2학년 재학생들이 학교도 갈 수 없는 상황이다고 전했다. 

한 네티즌은 퇴근길에 한 기자가 대성고 학생들에게 한마디 해달라며 끈질기게 따라왔다며 지나친 취재라고 지적했다.
 

김유진 기자 kimsy22@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ad48
ad49

인기기사

ad44
ad45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