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교촌에프앤비, 협력업체에 원자재 비용 지원

기사승인 2019.01.11  16:28:08

공유
ad43

- 1월 한 달간 원자재 매입가 인상…5억원 이상 지원

[한국정책신문=이해선 기자] 교촌에프앤비는 최근 육계 가격이 오름에 따라 협력업체와의 상생 방안으로 원자재 비용을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교촌에프앤비에 따르면 겨울철 도계량과 대닭(1.6㎏ 이상) 생산이 감소하며 원자재 가격이 연일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교촌은 약 50여 개에 이르는 육계 가공 협력업체와의 상생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방침을 정하고 원자재 비용을 지원키로 했다. 

가맹점과 협력업체 중간에서 원자재 비용을 지원하며, 치킨 도소매 유통과정 전반에 운영 안정화를 꾀한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지원 방식은 교촌 본사가 육계 가공 업체에서 매입하는 원자재를 품목별로 100~200원 인상하는 방식으로 지원된다. 1월 한 달간 한시적으로 적용되며, 지원 규모는 약 5억원 이상이다. 

이와 별도로 교촌은 최근 가맹점에도 원자재 무상 지원 방식으로 상생 지원에 나선 바 있다. 지원 품목은 1월 출시된 신제품 교촌 허니 순살 원자재 일부로 규모는 약 5억원 상당이다. 

교촌에프앤비 관계자는 “최근 지속되고 있는 육계 가격 상승으로 인한 위기 상황에 대해 고통을 나누고자 이번 원자재 비용 지원을 결정했다”며 “교촌은 현재 업계 전체가 위기임을 깊이 공감하고 앞으로 위기의 지속 가능성에도 대비해 여러 방안으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해선 기자 lhs@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ad48
ad49

인기기사

ad44
ad45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