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특징주] 아시아나항공 주가 "너무 올랐나"···채권단 1.6조 지원에도 '급락'

기사승인 2019.04.23  10:33:19

공유
ad43
<네이버금융 캡처>

[한국정책신문=김하영 기자] KDB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아시아나항공(대표 한창수)의 경영 정상화에 당초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수준인 1조6000억원의 자금을 투입한다는 소식에도 불구하고 23일 아시아나항공 주가는 급락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31분 현재 아시아나항공은 전 거래일보다 5.12%(420원) 떨어진 7790원에 거래 중이다. 

아시아나항공의 매각 결정 이후 경영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으로 연일 치솟았던 주가가 조정기에 들어간 모습이다.

이날 오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에 영구채 매입 5000억원, 신용한도 8000억원 등 총 1조6000억원을 투입해 자본을 확충하고 유동성 문제를 해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금호아시아나그룹 측이 요청한 5000억원보다 3배 이상 많은 지원 규모로, 시장 예상액인 1조원을 크게 뛰어넘는 금액이다. 

김하영 기자 sohj0915@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ad48
ad49
ad50

인기기사

ad44
ad45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