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쌍화점' 감독 "배우들이 120% 이상 잘해줘 후회 없다"

기사승인 2019.05.10  02:45:01

공유
ad43
(사진=영화 포스터)

[한국정책신문=김시연 기자] 10일 자정 슈퍼액션에서 영화 ‘쌍화점’이 방영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화 ‘쌍화점’은 2008년 개봉했다. 유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조인성과 주진모, 송지효가 주연으로 열연을 펼쳤다. 주진모가 고려 왕 역을, 조인성이 그의 호위무사 역을, 송지효는 왕후 역을 맡았다.

당시 송지효는 “처음 시나리오를 봤을 때 베드신의 수위가 굉장히 셌다”면서도 “노출 부담도 있었지만 베드신보다 드라마에 치중하는 시나리오에 반해 출연을 결심했다”라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왕후가 무척 강한 캐릭터이기 때문에 내가 잘할 수 있을까란 걱정이 앞섰다”는 그는 “감독님의 조언이 큰 도움이 됐고 주변에서 너무 많이 배려해줘 편하게 작업했다”라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주진모와 조인성의 동성애 코드에 대해서는 유하 감독이 설명했다. 유하 감독은 “동성애 베드신 등은 영화적인 외피에 불과하다”라며 “우리 영화는 성정체성이라는 장애물을 두고 세 남녀가 감정의 극단을 오가는 멜로드라마”라고 말했다.

이어 “육체성의 축제가 근간이 되는 작품이다보니 정사 장면은 불가피했다. ‘결혼은 미친짓이다’보다 좀 더 높은 수위”라면서 “배우들이 120% 이상 잘해줘 후회 없다”라고 덧붙였다.

김시연 기자 kimsy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ad48
ad49
ad50

인기기사

ad44
ad45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