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LG유플러스 '5G이노베이션랩', 2개월동안 210여개 이상 기업이 활용

기사승인 2019.06.12  14:44:37

공유
ad43

- '구글 클라우드 룸' 추가 구축

사진은 최근 오픈한 ‘구글 룸’에서 LG유플러스 직원들과 스타트업 직원들이 서비스를 테스트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한국정책신문=길연경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U+5G 이노베이션 랩’이 약 2개월 동안 210여개 기업이 이용하는 등 5G 생태계 활성화와 대중소기업간 상생 역할을 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또한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 강화를 위해 최근 5G이노베이션 랩에 ‘구글 룸’을 추가로 오픈했다.

지난 4월 3일 개관한 ‘U+5G 이노베이션 랩’은 개관 첫 달인 지난 4월에 100개에 달하는 중소기업이 이용한 데 이어 5월에는 이용 기업 수가 110개를 넘어섰다. 6월 들어서도 첫째 주에만 30여개 기업이 방문해 기술 개발과 서비스 테스트를 진행하는 등 이용 기업이 꾸준하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U+5G 이노베이션 랩’에서는 5G 서비스 개발 및 테스트에 필수적인 5G 네트워크는 물론 기지국 장비, 각종 디바이스가 갖춰져 있어 중소기업들이 아이디어만 있으면 이곳에서 손쉽게 기술 개발 및 테스트, 상용화까지 가능하도록 최적의 환경을 제공한다.

특히 LG유플러스는 5G이노베이션랩 개관 2개월을 맞아 ‘구글 클라우드 룸’을 지난 10일 추가로 오픈했다. 스타트업 등 중소기업들이 구글 에코시스템과 LG유플러스 5G를 활용해 다양한 아이디어와 기술을 개발하고 테스트할 수 있다. 이에 따라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의 비전, 머신러닝, 빅데이터 분석, 데이터 스토리지 기능 등을 활용해 AI에 특화된 5G 서비스를 개발하고 테스트해 상용화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길연경 기자 besound24@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ad48
ad49
ad50

인기기사

ad44
ad45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