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아모레퍼시픽, 미쟝센 단편영화제 18년째 후원 "문화예술 저력 믿어"

기사승인 2019.06.12  17:19:35

공유
ad43

- '후원은 하되 관여는 하지 않는다'는 철학 지켜…제18회 미쟝센 영화제 27일 아모레 본사서 개막식

<아모레퍼시픽 제공>

[한국정책신문=한행우 기자] 아모레퍼시픽(회장 서경배)은 한국 최고의 단편영화제로 자리매김한 미쟝센 단편영화제 후원을 18년째 이어가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단편영화의 저변을 확대하고 재능 있는 신인감독을 발굴하기 위해서다. 

미쟝센 영화제는 2000년대 초반 ‘장르’의 상상력을 바탕으로 단편영화를 색다르게 보자는 이현승 감독의 제안에 당대 한국 대표 감독들이 힘을 모아 시작됐다. 문화예술의 저력을 믿었던 아모레퍼시픽은 후원사로 참여했다. 

영화제 공식 명칭은 ‘장면화’ 혹은 ‘연출하다’라는 의미와 아모레퍼시픽 헤어 브랜드를 아우르는 ‘미쟝센’으로 결정됐다. 

아모레퍼시픽은 2002년 6월 제1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개최 이후 ‘후원은 하되 관여는 하지 않는다’는 문화예술 후원 철학을 고수해왔다. 이현승 운영위원장은 “미쟝센 단편영화제가 국내 최고의 단편영화제로 자리잡기까지 영화제 운영에 개입하거나 간섭하지 않는 후원사의 마인드가 절대적이었다”고 평가했다.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매해 최다 출품 공모 편수를 기록했다. ‘명량’의 김한민, ‘곡성’의 나홍진, ‘범죄와의 전쟁’ 윤종빈 등 ‘스타’ 감독들을 배출했으며 류혜영, 안재홍, 최우식, 한예리 등 신예 개성파 배우들도 미쟝센 단편영화제를 거쳐갔다. 

아모레퍼시픽은 앞으로도 단편영화를 꾸준히 후원해 개성 있는 감독과 배우, 작품 발굴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올해 제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6월27일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7월3일까지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다. 출품 1184편 중 20:1에 달하는 치열한 경쟁률을 뚫은 경쟁부문 본선 상영작 59편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경쟁부문은 △비정성시(사회영화) △사랑에 관한 짧은 필름(멜로) △희극지왕(코미디) △절대악몽(공포·판타지) △4만번의 구타(액션·스릴러) 등 총 5개 부문으로 나뉜다. 각 부문에서 1편씩 총 5편의 최우수작품상을 시상한다. 대상은 심사위원단 만장일치일 때만 선정이 가능해 빈자리로 남을 수도 있다. 지난해 제17회 영화제까지 대상의 영예는 단 4개 작품에만 돌아갔다.

한국 영화 100주년을 기념해 한국 초기 단편영화인 ‘나는 트럭이다’(1953)와 ‘병사의 제전’(1969)이 6월29일, 7월1일 각각 2회씩 특별 상영된다. 여성감독 특별전도 7월1일부터 2일까지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운영된다.

미쟝센 단편영화제 관람권은 6월13일부터 CGV 공식 홈페이지에서 예매할 수 있으며 보다 자세한 내용은 영화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한행우 기자 hhw86@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ad48
ad49
ad50

인기기사

ad44
ad45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