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포스코, 중국에서 해외 첫 양극재 공장 준공… 본격 이차전지 시장 진출

기사승인 2019.08.22  19:41:18

공유
ad43

- 세계 최대 코발트 생산업체인 중국 화유코발트社와 합작법인 설립해

포스코 중국 양극재 공장 전경 <포스코 제공>

[한국정책신문=이지연 기자] 포스코(대표 최정우)가 중국 저장성(浙江省)에서 해외 첫 양극재 공장의 준공식을 개최하고 글로벌 이차전지소재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22일 밝혔다.

포스코는 지난해 1월 세계 최대 코발트 생산업체인 화유코발트사(이하 화유코발트)와의 합작 법인 설립을 결정하고 중국 저장성 통샹시(桐乡市)에 작년 9월 착공에 들어가 계획대비 1년여 앞당긴 올 연말부터 양산이 가능할 전망이다.

법인명은 ‘절강포화(浙江浦華,ZPHE)’로 포스코가 60%, 화유코발트가 40% 각각 투자했다.

화유코발트와의 합작으로 안정적인 원료 수급과 원가경쟁력을 확보했으며 글로벌 전기차용 이차전지 제조사들의 생산기지와 인접한 중국 통샹시에서 양극재를 직접 생산·판매함으로써 현지 마케팅 측면에서도 시너지가 기대된다.

포스코는 이차전지소재인 양극재 판매 확대로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향후 시장상황에 따라 추가 증설도 전망하고 있다.

이날 준공식에는 포스코 오규석 신성장 부문장, 화유코발트의 진설화 동사장 등이 참석했다.

오규석 부문장은 기념사에서 “이번에 준공된 양극재 생산법인 절강포화는 포스코 신성장부문의 첫 해외 생산법인으로 미래 신성장 사업 확대에 대한 포스코의 의지를 담고 있다”며 “합작사인 화유코발트사와 지속 협력해 기술리더십과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그룹은 전기차 시대에 발맞춰 이차전지소재인 양·음극재사업 비중을 2030년까지 세계 시장점유율 20%, 매출 17조원의 규모로 키워 그룹 성장을 견인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중국 공장 준공으로 현재 국내외 2만톤의 양극재 생산규모를 갖추게 됐으며, 내년까지 4만 5천톤 체제로 확대하는 등 향후 시장 상황을 고려해 더욱 공격적으로 투자해 나갈 예정이다.

이지연 기자 ljy21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ad48
ad49
ad50

인기기사

ad44
ad45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