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조용병 회장 "S.M.A.R.T하게 일하는 습관 가져라"

기사승인 2019.12.16  17:41:16

공유
ad43

- 은행·카드 등 9개 그룹사 신입직원 400여명 대상 강연

16일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신한금융지주 본점에서 그룹 신입직원들을 대상으로 강연을 하고 있다.<사진=신한금융지주>

[한국정책신문=강준호 기자]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16일 그룹 신입직원에게 "신입직원 때부터 스마트(S.M.A.R.T)하게 일하는 습관을 갈고 닦는다면 '일 잘하는 직원'으로 인정받게 될 것이고 향후 신한의 미래를 이끌어갈 리더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용병 회장은 이날 각 그룹사에서 하반기에 채용한 신입직원 4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토크콘서트'에서 새롭게 출발하는 신한의 새내기 후배들이 시대에 꼭 필요한 인재 역량을 꼽아달라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신한금융 그룹사 신입직원 대상 그룹 공동연수는 이날부터 4박5일간 경기도 기흥에 위치한 신한은행 연수원에서 진행된다.

신한금융의 그룹 신입직원 공동연수는 올해로 11번째로 2009년부터 진행하고 있다. 지난 10년간 연수를 받은 인원만 3864명에 이른다.

그룹 공동연수는 신한은행,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 등 9개 그룹사의 신입직원들이 함께 모여 신한금융의 전략과 비전, 문화 등 그룹의 공통된 기본역량을 습득하는 프로그램이다.

조용병 회장은 연수 첫날인 이날 신한금융지주 본점에서 그룹 신입직원들에게 축하와 환영의 인사를 건네며 자유롭고 편안한 분위기의 '토크콘서트' 형태로 신입직원과 대화이 시간을 가졌다.

토크콘서트는 '도란도란 톡톡'이라는 부제로 여럿이 정답게 이야기하는 소리를 뜻하는 우리말 '도란도란'의 의미처럼 신입직원과 그룹 최고경영자(CEO)가 다양한 주제로 격의 없이 이야기를 나누고 이를 통해 그룹의 일원이 된 것을 축하하며 격려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날 조 회장은 신입직원 대상을 진행된 사전설문을 바탕으로 구성된 문항들을 크게 '신한의 과거(역사), 현재, 미래' 시간 순으로 구성해 대화를 펼쳤다.

조 회장은 내년도 신한금융의 화두인 '일류 신한'을 강조하게 된 배경과 의미를 바탕으로 리딩 금융그룹으로서신한 문화의 핵심 키워드인 '원신한(One Shinhan)전략'을 통해 성과를 기하급수적으로 성장시키는 기업문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강준호 기자 jh08@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ad50

인기기사

ad44
ad45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